광주소식

광주소식

광주시, 설 연휴 환경안전사고 ‘제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주가이드 작성일18-02-20 11:19 조회261회 댓글0건

본문

- ‘환경오염행위’ 및 ‘산불방지’ 상황실 운영 
- 지난해보다 생활쓰레기 줄고 공원 이용객 늘어 
(환경정책과, 613-4120) 

○ 광주광역시가 설 연휴 기간 환경사고예방 및 산불방지 상황실 운영으로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광주시는 설 연휴에도 환경오염사고 사전 예방을 위해 자치구를 포함 6개반 7명의 순찰반을 편성․운영해 산업단지 주변 하천 등 환경오염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했다. 

○ 이 기간 광주지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실효습도 33%, 산불위험지수는 71.2%로 산불위험이 다소 높았지만 7개반 135명이 산불방지 대책본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 지난해에 2년째 단 한건의 산불도 발생하기 않았다. 

○ 이와 함께 청소 종합대책으로 시와 자치구에서 6개반 12명이 상황실을 운영하고 환경미화원 1872명이 특별 근무한 결과 생활쓰레기 2508톤을 수거했으며, 생활민원 16건을 처리하는 등 설 명절 기간 시민들의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했다 

○ 특히 지난해에 비해 생활쓰레기가 353톤(12%) 감량된 것은 명절 음식문화 개선과 함께 그동안 꾸준히 홍보활동을 강화해 시민의식도 변화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 이밖에 올 설 명절기간 공원을 찾는 시민들도 지난해 대비 14%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등산 국립공원 등 9곳 : 지난해 5만4000명, 올해 6만2000명(하루 1만6000명) 

○ 공원별로는 ▲무등산국립공원(3만7541명)이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 ▲우치공원(1만1383명) ▲중외공원(6913명) ▲호수생태원(4490명) ▲광주․사직공원(1145명) ▲시민의 숲 야영장(388명) 순이다. 

○ 광주시는 앞으로도 환경오염사고 예방을 위해 환경사고예방감시센터 운영을 집중하는 등 환경오염물질 24시간 감시와 함께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실시간 환경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사업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 산불발생요인 사전 차단을 위해서도 산불방지 대책본부를 상시 운영하는 등 원인별 맞춤형 산불예방 활동도 강화키로 했다. 

○ 박홍표 시 환경생태국장은 “환경미화원의 사기진작과 안전교육을 통해 청소 효율성을 높이고 청소 취약지역을 집중 관리해 청결한 도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196번길 5 (금남로3가) 1-2층
Tel. 062-226-2732~4 (운영시간: 월~토 09:30-18:00, 점심시간: 13:00-14:00) Fax. 062-226-2731 E-mail. 이메일 gic@gic.or.kr
Copyright ©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