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식

광주소식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에 울려 퍼지는 5·18 민중의 함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주가이드 작성일20-05-29 16:58 조회71회 댓글0건

본문

○ 국가기관이 최초로 개최하는 뜻깊은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 특별전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개막했다.

○ 이번 특별전은 광주광역시가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을 맞아 전국화·세계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광화문에서 제주까지 전국을 아우르는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돼 국민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리고 진상을 규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광주시는 12일 오후 서울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이용섭 시장,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조광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이라는 주제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 개막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 특별전은 국가기록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국가기관과 광주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재단, 전남대5·18연구소 등 지역기관이 공동 주최했다.

○ 전시는 2011년 세계기록유산이 된 5·18민주화운동 기록물을 비롯, 5·18기록관 상설전시실에 전시됐던 자료들과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수집한 원본 등이 전시된다.

○ 특별전시의 공간은 크게 4곳으로 운영된다.

 -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정부기록물국방부와 광주 동구청이 생산한 상황일지·통행증, 계엄군의 군복과 군화·진압봉 ▲1980년에 제작된 일본 판화가 도미야마 다에코의 5·18 관련 작품당시 시민들의 생산한 문서 등으로 구성돼 있다.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시민들이 생산한 문서(일기, 취재수첩, 성명서 등)와 각종 실물자료 등은 그동안 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만 전시가 돼 있던 것들로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이며 1980년 당시 시민들의 민주화에 대한 간절함을 느낄 수 있다.

○ 특별전시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과 3층의 기획전시실, 역사회랑, 역사마당 등에서 펼쳐지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광주시는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5·18민주화운동의 전국화·세계화를 위해 다양하고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 이날 서울 특별전시를 시작으로 19일에는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 5·18 40주년 특별전시가 개막하고, 27 5·18기록관에서 특별전시 개막식이 열린다.

5·18민주화운동이 4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많은 국민들이 진실을 모르고 있거나 왜곡된 정보를 여과 없이 받아들이고 있어 이번 특별전들은 5·18민주화운동 진실을 정확히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은 “5·18은 광주의 역사, 대한민국의 역사로서 분명히 자리매김해야 할 뿐 아니라 전 세계에 5·18정신과 의미가 함께 해야한다광주를 한 번도 떠난 적 없는 소중한 자료들의 이번 서울전시를 통해 당시 광주시민의 눈물을 함께 공감함으로써 광주의 역사가 올바르게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이용섭 시장은 “518은 광주만의 역사가 아니라 전 국민, 전 세계인이 함께 계승발전 시켜나가야 할 자랑스러운 역사이고, 민주·인권·평화의 이정표이다면서특별전이 국가기록원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공동 주최로 열리게 돼 518의 전국화, 세계화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 이어역사는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될 때 강한 힘을 갖는다면서 “40년 전 오월의 한복판을 경험하고, 목격하고, 진상을 알리려 애썼던 사람들의 기록과 이들을 탄압했던 계엄군과 정부의 기록을 통해 서울시민들이 518의 진실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61475)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196번길 5 (금남로3가) 1-2층
Tel. 062-226-2732~4 (운영시간: 월~토 09:30-18:00, 점심시간: 13:00-14:00) Fax. 062-226-2731 E-mail. 이메일 gic@gic.or.kr
Copyright ©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All rights reserved.